가수 현진영이 자신의 파란만장 인생사를 고백했다.

 현진영은 최근 방송된 실버아이티비 ‘마성의 운세’ 첫 회에서 이수만에게 캐스팅돼 SM 첫 연습생이 된 에피소드부터 정신병원 강제입원과 시험관 시술까지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이날 현진영은 연기자 출신 아내 오서운에 대해서 "연애와 결혼 포함해 올해로 22년 된 진짜 내 편이라는 깊은 믿음이 있지만, 이젠 얼굴이 근처만 가더라도 꺼지라고 하는 현실부부가 됐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보다 돈을 더 잘 버는 능력 있는 여자다. 그런데 용돈을 안 올려주는 건 좀 그렇다."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첫 무당 게스트로 등장한 천안 옥추신당의 나비선녀는 "현진영은 지금 배우자랑 결혼하지 않았다면 이 세상에 없을 수 있다. 정말 결혼을 잘 했다."라고 말했다.

 이에 현진영은 "제가 열네 살에 어머니가 암 투병 하시다가 돌아가시고 공황장애, 우울증, 인성인격장애 등 이루 말 할 수 없이 많은 정신병을 앓았었다. 자살시도도 여러 번 했었다. 공황장애로 정신이 온전치 않을 때였는데 와이프가 나랑 헤어질 거 아니면 정신병원 들어가라고 해 강제로 3개월 간 폐쇄병동에 입원했다."라고 털어놨다.

 나비선녀는 "지금 엄마신이 이렇게 얘기한다. '아가야 미안하다 내가 너를 힘들게 만들었구나'"라며 눈시울을 붉혔다. 그러면서 "와이프가 부부궁에 들어왔다기보다 내 엄마자리에 들어와서 현진영을 살아있게 해줬다."라고 말해 현진영의 공감을 샀다.

 한편 지난 2일 첫 방송을 한 실버아이티비의 신규 예능 '마성의 운세'는 연예계 최고 가수들의 숨겨진 이야기에 얽힌 운명을 최고 무당의 신통력으로 시원하게 풀어내는 신개념 예능 토크쇼이며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저작권자 © 코리아이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