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이나로 입국한 한국인 의용군 중 2명이 사망했다는 첩보와 관련해 외교부는 26일 사실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최요삼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지난주 첩보 입수 사실 공지) 이후 계속해서 관련 확인 노력을 계속하고 있지만 새롭게 공유드릴만 한 새로운 소식은 아직까지 없다."라고 말했다.

 외교부는 유관국을 통해 우크라이나 전쟁에 의용군으로 참여하고 있는 우리 국민 가운데 사망자가 있단 첩보를 입수하고 사실 확인 중이라고 22일 밝혔다. 첩보에 따르면 사망 인원은 2명이다.

 전날 페이스북 제보 채널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육대전)에는 우크라이나 의용군을 인용해 "한국인 의용군 중 현재 파악된 전사자는 없으며 외교부에서 잘못 파악하고 있다."라는 글이 올라왔다. 해당 첩보를 제공한 국가는 러시아이며, 국제 의용군 확장을 막기 위한 교란 성격의 첩보일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보도도 나왔다.

 외교부는 공식 대응을 하지 않고 있다.

 외교부 당국자는 "정부가 어떠한 경로를 통해 첩보를 입수했고 확인하는 작업이 다각도로 경주 중"이라며 "민간 차원 (제보) 이후에도 여전히 확인 작업이 필요하다고 판단돼서 확인 중"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외교부가 타국으로부터 입수한 첩보 내용을 이례적으로 공개한 건 우크라이나 무단입국에 대한 경각심을 주기 위해서다. 당국자는 첩보를 알린 배경과 관련해 "우리 국민 안전이 중요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2월 우크라이나 전역을 여행금지 지역으로 지정했다. 여행금지 지역에 사전 허가 없이 들어가면 여권법에 따라 형사처벌  및 여권 무효화 등 행정제재를 받을 수 있다.

 외교부는 지난달 2일 이후 정부 허가 없이 우크라이나에 입국해 현재까지 체류 중인 한국 국적자를 4명으로 파악하고 있어 러시아 측 첩보와 차이가 있다. 이근 전 해군 특수전단 대위 일행도 여기 포함된다. 외교부는 국제 의용군으로 참전했다 귀국한 인원도 4명 이상으로 보고 있다.

저작권자 © 코리아이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