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스 형’ 가수 나훈아(72)가 올해 데뷔 55주년을 기념하는 전국 10개 도시 투어를 돈다.

 18일 소속사 예아라 예소리(대표 윤중민)에 따르면 나훈아는 오는 6월 11~12일 부산 벡스코 제1전시장을 시작으로 전국 총 10개 도시에서 투어 '드림(Dream) 55'를 펼친다.

 6월 25일 대전 컨벤션 센터 제2전시장, 7월 2일 창원체육관, 7월 9일 인천 남동 체육관, 7월 16~17일 대구 엑스코 동관, 7월 23일 안동체육관, 7월 30일 고양체육관, 8월 20~21일 서울 KSPO DOME, 8월 27일 천안 유관순체육관, 9월 24일 광주여대 체육관 등을 돈다.

 앞서 나훈아는 55년을 기념하는 앨범 지난 '일곱 빛 향기'도 지난 2월 발매했다. '드림(Dream) 55'라는 주제를 단 이 앨범엔 '맞짱', '누망' '친정엄마(아내의 엄마)' '사랑의 지혜' '매우(梅雨)' '끈(미련 곰탱이)' '체인지(Change)' 등 7곡이 실렸다.

 예아라 예소리 윤중민 대표는 "나훈아는 본인 스스로 혼잣말처럼 '지나온 세월이 정말 꿈만 같다.'라고 넋두리해 제목을 '드림 55'라는 이름으로 특별공연을 기획했다."라면서 "답답하고 숨 막힐 듯한 코로나라는 긴 터널을 지나온 우리 모두의 가슴을 후련하게 씻어 줄 열정의 일곱 빛 향기 무대가 펼쳐질 것을 믿어 의심치 않는다."라고 말했다.

 한국전쟁 시기에 태어난 이들의 출생신고에 오류가 많긴 하지만, 나훈아는 1950년에 태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그의 첫 녹음은 1968년 '내 사랑'으로 확인된다. 심형섭 작곡의 이 곡과 '약속했던 길'로 데뷔해 '무시로' '갈무리' '잡초' '고향역' '가지 마오' 등의 히트곡을 내며 50여 년 동안 톱 가수로 군림해왔다. 정확히 따지면 올해가 데뷔 55년 차, 내년이 데뷔 55주년이다.

 나훈아는 2007년 3월 세종문화회관에서 진행할 예정이던 공연을 취소하고 두문불출했다. 그러다 11년 만인 지난 2017년 7월 새 앨범 '드림 어겐(Dream again)'을 공개했다. 동시에 전국투어 콘서트를 열어 매진 행렬을 기록했다.

 2020년 추석 연휴 기간 비대면 콘서트 KBS 2TV '대한민국 어게인 나훈아'를 통해 다시 한번 전국구 스타로 재조명됐다. 특히 같은 해 8월 발매한 새 앨범 '나훈아 아홉 이야기'에 실린 '테스 형'이 대중문화계는 물론 정치권에서도 오르내리며 그 해 가장 큰 화제곡이 됐다.

 이후 오프라인 콘서트 위주로 꾸준히 활동 중이다. 지난해 말 코로나19 확산세 가운데도 대규모 콘서트를 열어 일부에서 갑론을박이 따르기도 했으나 부산 벡스코, 서울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 대구 엑스코 콘서트를 안전하게 성료 했다.

 그는 지난 2월 활동 55년을 기념하는 앨범 '일곱 빛 향기'를 공개하고 수록곡인 '맞짱'· '체인지'(Change)의 뮤직비디오 영상도 유튜브를 통해 공개한 바 있다.

 나훈아는 무대에서 주요 히트곡은 물론, 최근 발표한 신곡도 잇달아 들려줄 것으로 보인다.

 공연 예매와 관련한 내용은 네이버 나훈아 티켓, 예스24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 © 코리아이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