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교포인 여성 골퍼 리디아 고(25·한국명 고보경)가 현대가의 며느리가 된다.

 27일 금융권 관계자들에 따르면, 리디아 고는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의 아들 정준(27) 씨와 오는 12월 30일 서울 명동성당에서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다.

 두 사람은 2년 전쯤부터 교제한 것으로 알려졌다. 리디아 고는 지난해 8월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정준 씨와 함께 찍은 사진과 ‘곧(Soon)’이라는 문구를 띄운 적 있다.

 세계적인 골프 선수와 재벌가 아들의 결혼식으로 큰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들의 열애설은 지난해 알려졌다. 이들은 2년간 교제했으며, 양가 부모님들의 인사 도 끝난 것으로 알려졌다.

 리디아 고는 17세에 세계 랭킹 1위에 오르는 등 '천재소녀' 명성을 떨쳤다. 미국 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17승을 올렸으며, 현재 세계 랭킹 5위를 달리고 있다. 2016 리우 올림픽에서도 은메달, 2020 도쿄 올림픽에서는 동메달을 획득했다.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은 고(故) 정경진 종로학원 설립자의 장남이자,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명예회장의 둘째 사위다. 현대카드와 현대캐피탈, 현대커머셜 등 현대차그룹 금융 계열사 3곳의 대표이사를 맡았고, 2015년부터 부회장직을 맡고 있다.

 정준 씨의 외할아버지는 정몽구 현대차그룹 명예회장이고, 어머니가 정 명예회장의 둘째 딸인 정명이 현대커머셜 사장이다. 정태영 부회장은 인스타그램에서 리디아 고를 팔로잉하고 있다. 리디아 고의 아버지 고길홍 씨는 “리디아가 선수 생활을 하고 있으니 2~3년 뒤에 결혼을 하면 어떨까 생각했는데 두 사람이 앞당기고 싶다고 했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코리아이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