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은 1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발생이 확인된 북한에 코로나19 백신과 의약품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강인선 대통령실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윤석열 대통령은 북한 주민에게 코로나19 백신을 비롯한 의약품을 지원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지원 물품과 방식을 구체화하면서 북한 측과의 협의 가능성도 타진할 것으로 보인다.

 대통령실은 "북한에서 코로나19 대유행으로 감염 의심자가 폭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라며 "구체적인 지원 방안을 북한 측과 협의해 나갈 예정"이라고 했다. 지원 품목에는 백신과 해열제, 그리고 진단키트 등이 포함될 것으로 예상된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대통령의 발언은 북한의 인도적 상황에 대해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이 무엇인지 검토하고, 할 수 있는 일이 뭔지 보면서 결정하겠다고 했고, 그에 맞는 조치를 하겠다는 메시지를 낸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직 구체적인 지원 방안과 관련해 북한 측과 어떤 협의나 교감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측과의 사전 교감도 없었다는 전언이다.

 북한이 매체 등을 통해 방역 체제를 완비했다는 식의 선전하고 있는 만큼 북한이 코로나 관련 인도적 지원을 받아들일지 등에 대한 판단도 필요한 상황으로 전해졌다.

 북한은 지난 12일 오후 동해상으로 미상의 단거리 탄도미사일 3발을 발사했다. 그럼에도 백신 등 지원 입장을 분명히 한 것은 인도적 지원 문제는 안보 상황과 분리해서 대응하겠다는 기조로 풀이된다.

 이 관계자는 "인도적 지원과 군사 안보 문제는 별개"라며 "안보는 철저히 초점을 맞추고, 도움을 청하면 진지하게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북한 코로나 상황이 간단치 않다. 생각보다 심각하다."라고 했다.

 대통령실 또 다른 관계자는 북한 측과 어떤 방식으로 협의할 거냐는 질문에 "아직 그런 단계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지난 12일 권영세 통일부 장관 후보자는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북한 오미크론 발생 이후 백신 협력 등 방역 지원을 남북대화 모멘텀으로 삼을 의향이 있는지'에 대한 질의에 "북한이 어려움에 처한 부분에 있어서 우리가 적극적으로 도울 의향이 있다."라고 밝힌 바 있다.

저작권자 © 코리아이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