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정부가 11일 출범 이후 첫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열고, 다음 주에 안착기 진입 시점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코로나 확진자에게 주어지는 7일간의 격리 의무를 해제할지 검토하겠다는 것이다.

 이기일 중대본 1총괄 조정관(보건복지부 제2차관)은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중대본 회의에서 "지난 4월 25일부터 시작된 4주간의 이행기를 전문가들과 면밀히 살피고 평가하겠다."라며 "다음 주에 종합적인 평가를 거친 후, 안착기 진입 시점에 대해서도 논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앞서 문재인 정부는 지난달 25일 코로나19 감염병 등급을 2급으로 하향하는 골자의 '포스트 오미크론 대응계획'을 발표했으며, 이에 따라 한 달간 이행기를 거치고 있다.

 방역 바통을 이어받은 새 정부는 이르면 오는 23일 포스트 오미크론 안착기에 진입해 코로나19 확진자의 격리 의무 해제 여부와 시기를 논의한다. 이 경우 코로나19 치료비 역시 국가 지원이 중단돼 건강보험 수가 외 본인 부담 비용이 발생하게 된다.

 이번 중대본 회의는 코로나19 국내 유입 이후 594번째 회의로, 새 정부 들어 첫 번째 회의이기도 하다.

 이 2차관은 직전에 복지부 보건 의료정책실장으로서 중대본 제1통 제관을 맡다가 지난 9일 2차관으로 승진, 새 정부에서도 중대본 1총괄 조정관으로서 코로나19 방역을 계속 이끌게 됐다.

 정부는 이날 중대본 회의에서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산하 코로나19 비상 대응 특별위원회가 발표했던 '코로나19 비상 대응 100일 로드맵'(100일 로드맵) 과제를 논의한다.

 이 1총괄 조정관은 "새 정부 출범 100일 내에 과학적이고 지속 가능한 코로나 대응체계를 재정립하겠다."라며 "다시 찾아올 수 있는 코로나 재유행에도 철저하게 대비토록 하겠다. 로드맵 과제들을 충실히 이행해 신뢰받는 방역당국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100일 로드맵에는 이 밖에도 ▲전국 1만 명 규모의 항체 양성률 조사 분기별 시행 ▲일반 의료체계 전환 등 지속 가능한 감염병 대응체계 확립 ▲고위험군 패스트 트랙 등 취약계층 보호 ▲백신 이상반응에 대한 국가 책임 강화 ▲충분한 치료제 조기 확보 및 처방 확대 등이 담겼다.

 정부는 이날 코로나19 고위험군인 60대 이상 고령층에 4차 접종에 적극 참여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 1총괄 조정관은 "지난주 확진자 중 60대 이상이 22%를, 전체 사망자 중 91.1%를 차지하고 있다."라며 "60대 이상 미접종자와 1차 접종자가 4%에 불과하지만 사망의 36.1%를 차지하고 있다. 예방접종의 효과를 다시 한번 확인해 볼 수 있는 부분"이라고 말했다.

 나아가 "현재 고령층을 대상으로 4차 접종을 시행하고 있다."라며 "고령층의 적극 참여를 요청드리며, 자녀들과 지자체는 고령층이 편리하게 접종 받을 수 있도록 적극 도와달라"라고 당부했다."

 이 1총괄 조정관은 "아직 코로나와의 싸움은 끝나지 않았다."라며 "코로나는 상당 기간, 우리와 같이 살아가는 존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서 "지금 이 순간에도, 해외에서 여러 신종 변이가 계속 보고되고 있다. 국내 전문가 의견에 따르면 가을에 재유행 가능성도 경고하고 있다."면서 "끝까지 절대 방심하지 않고, 코로나와의 싸움을 이어가야 하는 이유"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코리아이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