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김해국제공항 계류장에서 대기 중인 항공기들의 모습. 2020.11.17.
부산 김해국제공항 계류장에서 대기 중인 항공기들의 모습. 2020.11.17.

 에어부산은 오는 27일부터 부산~괌 노선 운항에 나서며 본격적으로 국제선 운항을 재개한다.

 에어부산의 부산~괌 노선 재운항은 코로나19 사태로 운항을 중단한 지난해 3월 5일 이후 약 20개월 만이다.

 운항 일정은 김해국제공항에서 오전 8시 5분 출발해 현지 공항에 오후 1시 5분 도착하고, 귀국 편은 현지 공항에서 오후 3시 5분에 출발해 김해국제공항에 오후 6시 30분에 도착한다.

 비행시간은 약 4시간이 소요되며, 에어부산의 신형 항공기인 'A321neo' 항공기가 투입된다.

 부산~괌 노선 항공편 탑승 시 이용객은 탑승일 기준 72시간 이내 발급받은 PCR 음성 확인서를 제시해야 하며, 괌 현지 다중이용시설 이용을 희망하는 여행객은 코로나19 백신 접종 증명서를 반드시 지참해야 한다.

 이번 에어부산의 괌 노선은 지난해 4월 지방공항 국제선 운항 중단 이후 재개되는 첫 관광노선으로 지역에서의 해외여행 기대감이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최근 백신 접종률 증가와 정부의 단계적 일상 회복 전환 방침에 따라 그동안 억눌렸던 해외여행 수요가 늘어나고 있음에도 지방공항 출발 항공편은 전무해 신혼여행객 등 지역민들의 아쉬움이 큰 상황이었다. 

 에어부산은 이번 부산~괌 노선을 시작으로 점차 국제선 하늘길을 확대할 방침이다.

 이미 정부로부터 운항 항공사로 선정돼 취항 예정인 부산~사이판 노선은 올해 취항 목표로 철저하게 준비하고 있으며, 향후 무격리 입국 허용 국가를 중점으로 노선을 개설할 계획이다.

 에어부산 관계자는 "이번 부산~괌 노선 운항은 국토부와 부산시의 적극적인 지원과 지역민들의 관심 덕분에 가능했다"면서 "이번 운항 확대를 통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관광·면세업계도 점진적으로 회복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코리아이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